산동뉴스정보권위발표 컨베이어-대중넷 한글채널
 
산동개요
  일반개황
  역사문화
  지형과 기후
  교통일반
산동경제
  경제현황
  산업 정책
  공업현황
  투자유치
  주요개발구
산동관광
  관광자원
  올림픽 청도
주요도시
  청도시
  제남시
노한교류
  관계발전사
  무역현황
  기관단체
  정기 노선
  자매도시
 
  일본 유학생의 산동 인상: 따뜻함이 키워드 되다  

  

 

4ac75189-2847-42cd-8cab-74ecbb5f8d37.jpg

    엔도후미나와 눈 부시는 여자가 아니다. 잛은 머리,눈이 크고 체격이 여리고 작다. 중국 여자끼리하고 같이 있으면 못 찾는 정도로 평범하다. 하지만 그 녀의 고요하고 염담한 기질이 접한 사람에게 깊은 인상을 남아 준다. 이런 기질하고 산동 사람들의 성격하고 조화롭기도 하고 일본에서 온 아가시가 더욱 친절한 느낌을 가지게 된다.

인연: 우연한 기회로 중국어를 배웠다 

  엔도후미나와 산동성의 인연을 얘기 하면 시간이 2011년에 거슬러 봐야 한다. 그 때 20살의 엔도후미나는 산구현립 대학교 2학년 학생이었다. 중국어 전공이고 성적이 뒤어나서 중국에서 연결 있는 곡부사범 대학교에 와서 공부하는 기회를 얻었다. 1년동안 학습을 마치고 다시 산구현립 대학교에 돌아간 대학 다녔다. 3년 후에 2014년 엔도후미나는 다시 유학생으로 산동 제남에 돌아와서 2년 기간의 대학원생 연구 생활을 시작한다.

  산구현립 대학교에서 많은 학생이 영어나 한국어를 선택해서 제1외국어로 공부하는데 엔도후미나는 중국어로 선택한다. 원낙 중국어 선택하는 학생이 별로 없어서 중국까지 가서 유학하는 학생이 거의 없엇다. 많은 사람은 중국어가 영어나 한국어보다 많이 어렵다고 한다. 하지만 엔도후미나가 이 도전을 받았다. 지금은 대화하는 상태를 보면 말하는 속도 조금 느리는 게 빼고 중국어는 완벽하게 소화한다.

  곡부사범대학교 1년 동안의 학습 경험은 엔도후미나의 중국어 학습에게 많이 도움이 된다. 왜 다시 산동에 돌아오는지를 물어보면 후미나의 대답은 간단하다. “산동성을 좋아한다.” 산동성의 많은 지방에 가 본 적도 있다. 청도, 린이, 빈주등 산동성의 많은 도시에서 걸어본다.

유학: 서예하고 교체한 사랑 이야기 

  서예,중국 전통 문화의 정수다. 많은 중국 사람도 잘 하지 못한 예술이다. 하지만 일본에서 온 엔도후미나가 서예에 바졌다. 서예 때문에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까지 이루어진다.

  처음에 후미나가 중국에서 왔을 때 너무 외로워서 친구 조차 없었다. 곡부 대학교에서 4학년 전배를 알게 된다. 점점 만나보니까 자연 스롭게 사랑에 바진다. 남자 친구가 졸업해서 곡부에서 서예 학권을 차례한다. 후미나가 남자 친구나 같이 장사를 본다. 수업한 학생은 많은 초,중등 학교 학생이다. 후미나가 언니고 누나면서 수업에서 분위기가 훈훈한다. “다들 내가 외국인인 걸 잘 알아서 나한테 되게 잘해 준다.” 좋은 추억이 남아다고 한다.

  하지만 학생 시대의 사랑은 아름답지만 약한다. 국적을 넘은 사랑은 결국은 좋은 엔딩을 받지 못한다. 중국하고 일본 먼지 않지만 생각하고 생활 방식에서 차의가 많았다. 후미나가 혼자서 충분히 할 수 있는 것은 남자친구가 꼭 같이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안전감이 되지만 후미나가 자유를 잃어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이런 경험을 덕분에 후미나씨의 중국어는 큰 진보를 받았다. 서예를 좋아하는 마음도 그대로 지금까지 가지고 있다. 좀 전에 중국 서예 명가 왕의지의 고향 가봐는데 많은 서예 작품을 봐서 너무 좋아하고 기뻤다.

차별: 직접 마주는게 오해가 풀인 좋은 방법 

  인터뷰 하는 동안 후미나가 자기 봐던 중국 영화 중에서 제일 인상 깊은 게 <진링의 13 소녀>다고 한다.역사하고 현실의 충돌은 그 녀가 처음에 양국 간의 거리를 느껴 본다. 마음이 복잡하다고 혼란 스럽다고 한다.

  중국에서 생활할 때 혹시 나쁜 대접 받던 적이 있냐고 물어본다. 후미나가 많은 사람은 일본의 문화에 대해서 관심이 많고 다들 잘 해 준다고 한다. 하지만 가끔 혼자서 택시 탔을 때 기사님이 외국인 줄 눈치를 체면 자기가 한국 사람이라고 척하다고 한다. 왜냐고 물어보면 차에서 자기하고 기사님 뿐이니까 자기가 일본 사람이라는 것은 두렵다고 한다. 이런 얘기를 할 때 기자가 마음 아픈 것은 그 녀의 목소리가 점점 낮아진다.

  시간을 지내고 후미나가 중국에 대해서 이해가 깊어진다. 이런 고려는 필요 없는 것은 밝혔다. 중국이든 일본이든 이런 오해를 풀이는 방법은 직접 만나서 교류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후미나가 얘기한다.

인상: 따뜻함이 상동의 키워드가 된다 

  지금은 산동성에서 1년동안 살아본 후미나가 산동에 대한 깊은 감정을 들었다. 처음에 왔을 때 오해 있지만 지금은 따뜻함, 열정적 두 단어로 산동 사람에 대한 인상을 표현하고 있다.

  처음에 왔을 때 버스 타로 간 후미나가 잔돈이 없어서 곤란한 적이 있다. 그 때 이미 차가 나가 있고 기사님이 다른 사람하고 바꿔보라고 하지만 후나미가 말하기 힘들었다.어느 아저시가 후나미의 어색한 지경을 보고 티켓 값이 준다. 이래서 일이 해결 된다. 작은 일이지만 후나미에게 깊은 인상을 남았다.

  후나미가 졸업하고 나면 일본에 돌아가서 중국어 선생님이 되고 싶다고 한다. 더욱 많은 사람이 중국을 알아보고 추천하고 싶다고 한다.

 

Last:
Next:

 

 

 
대중뉴스그룹 - 저작권 소유 - 광고업무- 연락방식
Copyright (C) 2011 dzwww.com. All Rights Reserved
관리원의 메일주소 E-mail:webmaster@dzwww.com